신한지주, '네오플럭스' 17번째 자회사 편입
711억원 최종 인수…신임 대표이사 이동현 선임
입력 : 2020-09-29 18:15:04 수정 : 2020-09-29 18:15:04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지주가 29일 네오플럭스를 그룹의 17번째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밝혔다.
 
신한지주는 지난달 20일 두산과 네오플러스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이후 약 1개월간의 확인 실사 과정을 거쳐, 이날 최종 매매금액 711억원에 보통주 2441만3230주(지분율 96.77%)의 인수를 완료했다.
 
지난 2000년 출범한 네오플럭스는 업계 15위 규모의 벤처캐피탈사로 작년 기준 7840억원 규모의 관리자산(AUM)을 운영하고 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네오플럭스를 자회사로 편입함으로써 기업 전 생애주기에 대응할 수 있는 그룹 투자금융 벨류체인을 완성하게 됐다"면서 "투자 단계별로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 및 GIB사업부문 등 그룹 내 주요 사업라인과 함께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지주는 현재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 정책인 '신한 N.E.O. 프로젝트'와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사업인 '신한 트리플-K 프로젝트', 금융권 최초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 등 그룹의 혁신금융 중점 사업 기반 확대에 네오플럭스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날 네오플럭스는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통해 이동현 현 네오플럭스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임 최고경영자로 추천된 이 전무는 20년 이상의 경력을 갖춘 전문 벤처캐피탈 리스트로,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역량으로 VC업계 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