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Dynamite', 빌보드 '핫 100' 1위 복귀…통산 3주째
입력 : 2020-09-29 09:05:47 수정 : 2020-09-29 09:05:4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로 복귀했다.
 
빌보드는 28일(이하 현지시간)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핫 100 최신 차트에서 1위로 다시 올라섰다고 밝혔다. 듀오 또는 그룹의 노래가 핫 100에서 통산 3주 이상 1위를 기록한 것은 2018년 9∼11월 7주간 정상을 차지한 마룬 5의 'Girls like you' 이후 2년 만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발매 직후 2주 연속으로 핫 100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후 2주간 한 계단 하락한 2위를 기록했으나, 발매 5주 차인 이번 주 1위로 다시 한 계단 올라서게 됐다.
 
핫 100은 매주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집계하는 차트로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결정한다. 앨범 소비량을 측정하는 '빌보드 200'과 함께 빌보드의 양대 메인 차트로 꼽히지만, 대중적 인기와 더 밀접해 경쟁이 치열하다.
 
발매 5주 차(9월18∼24일 집계) '다이너마이트'는 미국 내 다운로드(음원 판매),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가 모두 증가했다. 특히 다운로드의 경우 15만3000건을 기록해 전주보다 96%나 증가했다.
 
빌보드는 지난 18일 '다이너마이트' 리믹스 버전 4종(베드룸·미드나잇·레트로·슬로우잼)이 추가 발매된 것을 요인으로 꼽았다. 새로 발매된 리믹스 버전은 이번 집계 기간 '다이너마이트' 전체 판매량의 52%를 차지했다. 이에 앞서 그룹은 '다이너마이트' 원곡 발표 당시 인스트루멘털 버전, 어쿠스틱·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트로피컬·풀사이드 리믹스를 함께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빌보드에서는 통상 다양한 리믹스 버전을 원곡 하나로 집계한다. 대체로 미국 팝 시장에서는 원곡 화력이 떨어질 때마다 리믹스를 발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원곡 발표 시점에 대량의 리믹스를 함께 공개한 것, 할인가인 69센트에 판매한 것은 이례적이다. 방탄소년단의 이번 사례를 두고 음악계에서는 '영리한 비즈니스 전략'이라는 평가와 '덤핑 가격의 리믹스들을 한번에 발표함으로써 차트에 유리하게 다가간 꼼수'란 비판도 맞부딪히고 있다. 
 
'다이너마이트'는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5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이같은 기록은 지난해 9∼10월 리조의 'Truth hearts' 이후 처음이다. 스트리밍은 전주보다 11% 늘어난 1400만 회를 기록했으며, 라디오 방송에서도 8% 증가한 280만명의 청취자에게 노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모든 장르의 라디오 방송 횟수로 집계하는 라디오 차트인 '라디오 송즈'에서는 지난 주보다 다섯 계단 상승한 42위를 기록하며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다이너마이트'의 1위 복귀가 반영된 '핫 100' 전체 순위는 29일 갱신된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