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부산지방보훈청과 업무 협약 체결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일 ‘턴투워드부산’ 행사 지원
입력 : 2020-09-22 13:49:34 수정 : 2020-09-22 13:49:34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롯데제과가 부산 남구, 부산지방보훈청과 9월 21일 유엔 참전용사를 추모하는 ‘턴투워드부산’ 행사 지원 및 홍보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부산 남구청 5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됐으며, 롯데제과 김대우 상무(양산공장장), 박재범 남구청장, 권율정 부산지방보훈청장 등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최소 인원이 참석했다.
 
‘턴투워드부산(Turn Toward Busan: 부산을 향하여)’이란 ‘유엔 참전용사 국제 추모식’이 있는 11월 11일에 유엔 참전용사를 추모하고, 자유와 평화, 희생과 헌신의 의미를 담아 유엔기념공원이 있는 부산을 향해 전 세계인들이 1분간 추모 묵념을 하는 행사이다. 이 행사는 한국전쟁 참전용사인 ‘빈센트 커트니’ 씨(86세)가 2007년 발의해 매년 진행되고 있다.
 
롯데제과는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의 “유엔 참전용사를 추모하는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로도 유명한데, 빼빼로를 선물하며 평화의 의미를 담아내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이번 협약식에 참여하게 됐다.
 
롯데제과는 올 빼빼로데이에 ‘턴투워드부산’을 소개하는 문구가 삽입된 빼빼로데이 기획 제품 70여만 개를 제작, 판매한다. 또한 ‘턴투워드부산’ 및 유엔 참전용사 추모식에 대해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6·25전쟁 70주년임에도 방한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 롯데제과는 스웨덴, 캐나다 등 전 세계 4개국 300여 명의 유엔 참전용사들에게 빼빼로 패키지 선물과 함께 감사 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국민과자 빼빼로의 판매수익금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 및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최근에는 부산, 경남 지역 중고교생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생겨나 토종 기념일로 알려진 빼빼로데이의 정확한 유래를 찾는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또한 지역아동센터 ‘스위트홈’ 건립 사업을 비롯, ‘스위트피크닉’, ‘스위트스쿨’, ‘스위트팩토리’ 등 빼빼로 수익금으로 어린이 대상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