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확진자 사흘째 두 자릿수..안심하긴 일러"
"60세 이상 어르신 확진자 40%내외로 여전히 높다"
입력 : 2020-09-22 09:28:35 수정 : 2020-09-22 09:28:3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사흘째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며 "반가운 소식이지만 아직 안심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주말에는 대체로 진단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전체 확진자 중 60세 이상 어르신 비중도 40%내외로 여전히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석이 다가오면서 택배 등 유통물량이 평소의 30% 이상 늘어날 전망"이라며 "특히 이번 추석은 고향에 방문하는 대신 명절선물을 보내는 분들이 많아져 유통물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배송물량이 늘어나면서 유통시설 내 접촉하는 인력과 시간이 늘고 있어 감염위험도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공용 공간인 구내식당, 휴게실, 흡연실 등에서 사람들 간 접촉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또 "2학기 개강 이후 대면수업이 점차 시작되면서 대학을 통한 집단감염도 발생하고 있다"며 "학업을 위한 대면수업 이외에 사람 간 접촉이 많은 동아리나 소모임 활동은 자제해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