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포퓰리스트면 '국민의힘'은 사기집단"
입력 : 2020-09-18 17:36:17 수정 : 2020-09-18 17:36:17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자신을 가리켜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판한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은 골목상권을 장악한 유통재벌과 카드사의 매출 일부를 영세소상공인 매출로 바꿔 지역경제와 지방경제를 활성화하는 지역화폐를 옹호했다고 저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방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또 "내가 희대의 포퓰리스트라면 지역화폐보다 더 진보적인 기본소득을 제1정책으로 채택한 후 하위 소득자에게만 지급하는 짝퉁 기본소득으로 만든 국민의힘은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자신을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비판한 국민의힘을 향해 "희대의 사기집단"이라고 꼬집었다.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선거 때 무슨 말을 못하나. 선거공약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라는 낮뜨거운 소리를 하면서, 65세 이상 전국민 기초연금을 주장해 표를 뺏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하위 소득계층에게만 지급한 건 포퓰리스트를 넘어선 사기집단"이라며 "아무리 합리적 보수로 분식해도 내로남불 국민 배신의 부패수구 DNA는 감춰지지 않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고 이 지사를 '희대의 포퓰리스트'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중 하나인 지역화폐의 문제점을 지적한 연구소를 비판하면서 엄정조사하고 문책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며 "자기 생각과 다르면 다 문책당해야 하는가. 다름과 틀림을 이해하지 못하는 비민주적 태도"라고 주장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