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4분기 수출경기 전망 100.2…전분기와 비슷
입력 : 2020-09-20 11:00:00 수정 : 2020-09-20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코로나19 속에 연말까지 수출경기가 회복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4분기 우리 수출은 3분기와 유사한 수준의 흐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국내 1010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4/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100.2를 기록하면서 기업들이 체감하는 수출경기는 전 분기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수가 100 수준일 경우 향후 수출여건이 전 분기 수준으로 기대된다는 뜻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세를 보이는 중에도 주요국이 전면적인 봉쇄조치에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데다 물류여건이 다소 개선됐고, 기업 차원의 대응책도 어느 정도 마련돼 있어 2분기와 같은 급격한 수출경기 하락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 자료/무역협회
 
보고서를 보면 석유제품(136.2), 반도체(122.4) 등은 하반기 들어 대중국 수출을 중심으로 일부 회복세를 보이면서 4분기 수출여건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글로벌 수요 회복 지연과 주요국과의 경쟁 심화로 가전(63.3), 섬유·의복 및 가죽제품(72.3) 등 일반 소비재는 수출 경기개선에 대한 기대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게다가 반도체의 경우 미국의 화웨이 제재 등으로 인한 변수가 존재하는 상황이다. 
 
항목별로도 모든 지수가 대부분 100 내외를 기록했다. ‘수출상담(104.2)’, ‘설비가동률(101.7)’ 등은 소폭 개선될 것으로 보이며 ‘상품 제조원가(90.1)’, ‘수출 채산성(92.2)’ 등이 다소 악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들은 가장 큰 수출 애로요인으로 전 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수출 대상국의 경기 부진(24.0%)’을 꼽았다. 인도, 중남미 등으로의 수출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대중국 수출은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여 수출국 경기부진에 대한 우려가 다소 낮아졌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급격히 하락했던 원자재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원재료 가격 상승(11.4%)’에 대한 응답도 증가했다. 
 
강성은 무역협회 연구원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출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태”라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 코로나19 재확산, 백신 개발 추이 등에 따라 수출 경기 회복속도가 달라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