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내달 본 행사 개막…"코로나 방역 지침 준수"
입력 : 2020-09-08 10:36:06 수정 : 2020-09-08 10:36:06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하반기로 일정을 변경했던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 예술감독 강동석)'가 메인 축제를 10월로 확정했다. 지난 5월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롯데콘서트홀 등의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15회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오는 10월 9일 개막전 사전 행사, 10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6일까지 영산아트홀, 윤보선고택,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일신홀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5월 예정됐던 ‘환희의 송가’라는 주제는 2021년으로 미뤄진다.
 
올해 행사의 새로운 주제는 '15th Anniversary'이다. 지난 14년을 기념하고 회상함과 동시에 올해를 돌아보자는 주제로 구성했다. 영산아트홀로 장소를 옮긴 축제는 개막공연(10일)에서 <신세계, 어제와 오늘(New World)>이란 주제로 펼쳐졌던 2014년을 회고한다. 11일 공연은 베토벤의 탄생 250주년을 다룬다. 광범위한 영역의 실내악에서 재능을 거침없이 드러냈던 베토벤 실내악 음악의 정수를 느껴볼 수 있다.
 
12일 윤보선고택에서는 ‘Social Distancing Phase’라는 야외 음악회가 열린다. 크지 않은 무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의미의 퍼포먼스로 연주자들이 모두 일정 거리를 두고 연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윤보선고택은 사적 438호로 지정된 장소로 이 축제 기간 닫힌 빗장을 매년 열어오고 있다. 
 
1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는 특별 편성으로 ‘Sinfonia Concertante from Vivaldi to Mendelssohn’이 열린다. ‘비발디에서 멘델스존까지 합주 협주곡’으로 풀이되는 이 날의 공연은 매년 축제의 주제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하루를 꾸미는 전통에서 기인했다. 
 
14일은 2016년 축제였던 <프랑스의 향기(PARFUMS de FRANCE)>의 하이라이트를 선보이고, 15일 축제는 장소를 일신홀로 옮겨 코로나로 지나가버린 2020년의 봄을 노래한다.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지난 2008년부터 프린지 페스티벌 일환으로 관객과 만나왔다. 국립중앙박물관, 인사동 쌈지길, 헤이리 예술 마을 등 전문 공연장의 문턱을 넘지 않아도 관객들이 모일만한 곳이면 크고 작은 무대를 마련했다. 
 
매년 해외 연주자들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구성 변동이 불가피했다.
 
예술감독 강동석 외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대니구·양인모·이경선, 비올리스트 이한나·이수민 그리고 첼리스트 강승민·김민지·문태국·이정란·임희영·주연선, 플루티스트 조성현·채재일, 피아니스트 문지영, 아벨 콰르텟, 서울 챔버 오케스트라 등이 참여한다.
 
현재 티켓은 개막일인 10일, 11일, 폐막일인 16일 것이 오픈돼 있으며 아티스트 세부 라인업이 확정되는 9월 중순에 나머지 일정 티켓을 오픈할 예정이다. 공연 전 일정은 정부의 코로나19 생활방역지침 및 공연장별 코로나19 대응 방침을 준수하여 좌석 간 띄어 앉기를 시행한다.
 
2019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HaJiYoung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