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SKT, 이종 결합데이터 '관광 활성화' 지원
이종사업자 간 정보 결합 첫 사례…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데이터 제공
입력 : 2020-09-02 15:03:19 수정 : 2020-09-02 15:21:1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와 SK텔레콤은 국내 관광 편의 제고를 위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빅데이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카드가 SK텔레콤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이종데이터 결합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 인포메이션 그룹 부사장(왼쪽)과 장홍성 SK텔레콤 광고/Data사업단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SK텔레콤,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공동연구를 실시해 '공공데이터 기업 매칭 지원사업' 등에 참여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자사의 결제 빅데이터에 SK텔레콤의 모바일 데이터를 결합해 부산 지역 관광과 연계된 정보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특정 관광지 상권 개발에 나선다. 젊은 여행객 맞춤형 홍보 시행 등 부산 관광 활성화를 위한 차별화된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세 업체는 '문화관광 빅데이터 산업에서의 지속적인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민관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빅데이터 노하우를 바탕으로 문화관광 사업 분야에서 전략을 수립하고 국내 경기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또 금융보안원을 통해 개인의 관광지 이동 상황과 소비 성향을 결합 및 분석한 결과물을 선보인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공공분야 데이터 지원 사업은 이종업종 사업자 간 가명정보 결합 1호 사례이자 정부기관 사업정책을 지원한 차별화된 결과물"이라며 "데이터 유통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정부의 적극적 정책 지원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