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비대면 비즈니스 확대 박차…370억 규모로 추진
영상회의 자동회의록 작성 등 40개 과제 선정·예산 조기 집행
디지털 뉴딜 계기로 비대면 비즈니스 시장 선점 나서
입력 : 2020-08-25 12:00:00 수정 : 2020-08-25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정부가 비대면 비즈니스 시장 선점을 위해 예산을 조기 집행,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발표한 디지털 뉴딜 계획에 따라 3차 추경으로 반영한 비대면 비즈니스 디지털혁신 기술개발사업의 수행기관 선정과 협약을 모두 완료하고 해당 과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비대면 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핵심기술 개발, 비대면 서비스 사업화 지원 등 총 40개 과제로, 37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비대면 서비스에 필요한 ICT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기술개발 과제는 기업 13개·연구기관 6개·대학 1개 기관이 선정됐다. 
 
잇올은 인공지능(AI) 기반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온라인 교육시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를 측정하고 학습능률을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개발해 원격교육에서 보다 수준 높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엔젤은 영상회의에서 실시간으로 참여자의 음성을 인식, 회의내용을 자막으로 생성하고 회의록을 자동으로 작성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향후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화상회의 솔루션 시장에 적극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출연연 등을 통해 맞춤형으로 개발해 신속한 제품개발·사업화를 지원하는 연구개발(R&D) 바우처 과제에는 유비마이크로, 비전세미콘 등 20개 중소·중견기업이 선정됐다.
 
유비마이크로(전자통신연구원 공동)는 산업시설 근무자의 감염상태를 측정·분석할 수 있는 지능형 언택트 헬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향후 조선소 등 대규모 제조시설에서의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비전세미콘(한국기계연구원 공동)은 AI 기술을 활용해 고객·매장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이동형 방역로봇과 바이러스 전파를 최소화할 수 있는 비말차단 시스템을 개발해 세계 최초로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무인카페를 구축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기업의 연구개발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련예산을 최대한 조기에 집행하고 있으며, 다음달말까지 전체 과제의 사업비를 모두 지급할 계획이다.
 
오상진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확산과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경제사회 구조의 대전환은 디지털 역량’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우수한 ICT 역량을 보유한 우리에겐 오히려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기업들이 비대면 비즈니스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을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