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만명 모이는 광복절 도심 집회 불허
집회 취소 요청한 상태…불응시 집회금지명령 등 발동
입력 : 2020-08-12 16:06:03 수정 : 2020-08-12 16:06:0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심에서 개최되는 광복절 집회를 불허 입장을 표명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2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15일 여러 단체가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시내에서 다중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며 "시는 지난 11일 해당 단체들에 '집회 취소'를 공식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정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집회 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차단하는 데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시는 현재 코로나19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부터 서울역 광장으로부터 청와대 인근 효자동삼거리까지 구간의 광장·도로·인도 및 광화문광장∼서대문역 일대 등 집회를 금지하는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 국민운동본부,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들은 오는 15일 낮 12시부터 경복궁 인근 사직로에서 '8·15건국절 국민대회'를 연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집회를 신고한 단체는 8곳, 인원은 4만2500여명이다.
 
자유연대의 집회 장소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과 사직공원을 잇는 3개 차도와 인도 등이다.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는 을지로 1가사거리~한국은행 앞 사거리 등으로 신고했다.
 
박유미 서울특별시 시민건강국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현황 및 주요 대책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