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화개장터 방문…"신속하고 세부적으로 특별재난지역 지정 검토"
KTX로 이동하며 집중호우 피해지역 점검…"의전 최소화"
입력 : 2020-08-12 14:20:28 수정 : 2020-08-12 14:20:2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경상남도 하동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방문하면서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지역을 선정할 때, 읍·면·동 단위까지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을 위해 KTX로 이동 중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화개장터 등을 찾아 피해현장을 점검하고, 지역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KTX 전용열차 회의실에서 산림청장, 농림부 차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보건연구원장, 대한적십자사 본부장,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 6명으로부터 약 45분 동안 집중호우 피해 상황 및 복구 지원 계획, 방역 상황 등을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인명피해를 막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대한적십자사 본부장과 중앙자원봉사센터장에게는 "감사드린다"는 말을 수차례 하고 "재난이 있을 때마다 자원봉사활동을 해 주셔서 피해 입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 상황이기 때문에 (자원봉사자들) 스스로 방역에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정부 관계자들에게 "자원봉사하시는 분들이 스스로 수해 복구 지역에서 휴식시설 등을 마련하기 쉽지 않을 테니 적절한 휴식이 이뤄지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신체적으로 자원 봉사하시는 분들이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세심히 배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호우가 끝나니 폭염이 시작됐다. 폭염 속에서 복구작업을 하게 되는데, 2차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해 달라"며 "집중호우 기간 뿐 아니라 호우가 끝난 뒤에도 산사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위험한 지역에서 산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연구원장에게는 "이런 집중호우 상황에서는 코로나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으니, 잘 챙겨 주시라"고 주문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수인성 전염병이 줄었다'는 통계를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 방역으로 국민들이 손소독을 열심히 하고,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오는 등 방역 활동에 참여해 주신 덕분에 일반 질병이나 감염병이 억제된 효과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질문했다.
 
이에 질본 관계자가 '그렇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어쨌든 일반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됐다면, 국민들에게 심리적 보상이 될 수 있겠다"며 "이재민이 모여 있는 임시주거시설 방역과 수인성 전염병에 대해서도 잘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현장방문은 수행원을 최소화했고 의전도 간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동 중 보고를 받고, 식사도 차 안에서 해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인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며 "하지만 워낙 피해 상황이 심각해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도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가 있어 방문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대신 현장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수행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직접 설명했다.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상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