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가전, 유럽 전유물은 옛말…밀레·보쉬 따돌리는 삼성·LG
(가전이 달라졌다)①'프리미엄 효과 본' 삼성·LG, 호시탐탐 '가구 가전'에도 '눈독'
생활밀착형 가전도 업계 트렌드…의류관리기 이어 식물재배기 출시 '눈앞'
입력 : 2020-08-04 05:51:00 수정 : 2020-08-04 05:51: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저성장 기조에 허덕이던 가전업계가 프리미엄 제품군을 타고 성장을 거듭하면서 가전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고 있다. 밀레·보쉬 등 유럽 명가들의 전유물로 평가받던 프리미엄 시장은 이제 글로벌 업체 간 각축장이 됐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LG전자는 올해 2분기 프리미엄 가전의 호조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전분기와 전년동기 대비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초대형·라이프스타일 TV는 물론 그랑데AI 건조기·세탁기, 비스포크 냉장고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를 확대해 업계 1위로서의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했다. LG전자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나 생활에 밀접한 건강관리 프리미엄 제품 등에 집중하면서 2분기 역대 최대 영업이익률을 올렸다. 
 
코로나19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한 가운데 값나가는 프리미엄 제품이 인기를 끈 배경에는 실생활에 필요하다면 가격은 중요치 않은 현 소비자들을 업체들이 제대로 공략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이 중요한 현 소비자 트렌드가 반영된 결과"라며 "개인 위생이나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고 '나'에게 투자를 늘리면서 프리미엄 제품 매출도 덩달아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애초 프리미엄 가전 시장은 적게는 수십 년, 많게는 100년 넘게 한 우물만 팔며 '장인 정신'으로 무장한 유럽 브랜드 비중이 높았다. 드럼세탁기·식기세척기 등 유럽 현실에 맞게 탄생한 제품들이 글로벌 가전 시장의 중심인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얻었다. 제품을 여러번 나눠 구입하는 국내와 달리 인테리어에 가전을 맞추는 현지 특성을 공략한 밀레·보쉬 등 유럽 업체들이 빌트인 시장까지 움켜쥐었다. 
 
지난해 4월 LG전자가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9' 참여한 가운데 모델이 초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관의 '가든 키친'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그런데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프로젝트 프리즘'과 '시그니처' 브랜드 등을 앞세워 프리미엄 가전 공략에 속도를 내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LG전자가 올해 상반기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에서 1위에 오른 것도 TV 외 프리미엄 생활가전군이 선전했기 때문이다. 양사는 가전의 꽃인 TV 시장도 놓치지 않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48.8%로 업계 1위에 올랐고 LG전자는 2500달러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19.2%로 3위를 기록했다.
 
여세를 몰아 양사는 '가구가 된 가전'에 주목하며 유럽 빌트인 시장에까지 도전장을 던진 상황이다. 유럽 명가 브랜드들도 이를 지켜보고만 있지는 않는다. 밀레·보쉬 등은 기존 시장을 지키기 위해 그간 노하우를 살린 프리미엄 제품군들을 꾸준히 내놓으며 국내 업체에 대응하고 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가전과 빌트인 시장에서 초프리미엄에 초점을 맞추는 유럽 브랜드와 달리 국내 업체들은 그 아래 제품군까지 커버하고 있어 집중하는 면모가 다소 다르다"면서도 "최근 국내 시장만 봐도 세트 판매가 일반화한 유럽처럼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존 시장에 없던 생활밀착형 프리미엄 가전도 업계 새 트렌드로 자리잡아 나가고 있다. 세탁소에 가지 않고도 집에서 의류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의류관리기와 건조기 등의 성공이 대표적이다. 최근 집에서 맥주를 만들어 먹는 수제맥주기가 소비자를 맞이한 가운데 집에서 식물을 재배하는 식물재배기도 곧 출시될 예정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