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의 성공 여부, 속도에 달렸다"
"이해관계 충돌, 선제적으로 조정해달라"
입력 : 2020-07-14 18:22:17 수정 : 2020-07-14 18:22:1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국판 뉴딜의 성공 여부는 속도에 달렸다"면서 한국판 뉴딜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각종 이해충돌의 '선제적 조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비공개 토론' 후 마무리 발언에서 "속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해관계 조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막상 일을 하려다보면 뜻밖의 곳에서 시간이 걸리는데, 대부분 이해관계를 넘어서야 할 때"라며 "이해관계 충돌을 예상해 선제적으로 조정해 달라"고 당··청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의 임시 대의원대회를 남겨 놓고 있지만, '노사정 합의안'을 도출해 낸 노··정 대표자 회의를 대표적인 이해관계 조정 사례로 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대통령께서 중요한 결단을 내리셨다"면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과감한 발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 각 부처에 "한국판 뉴딜을 집약적으로 추진할 실행력을 갖춰 달라"고 주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국판 뉴딜로 이제 우리는 '중진국의 함정'에서 벗어나 선도형 국가로 갈 길을 찾았다"며 "한국판 뉴딜을 성공시키려면 적극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소명의식을 찾고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내기 위해 진력을 다할 것을 저 스스로를 비롯해 내각에 주문한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제7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