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AI로 분석·가공한 데이터 공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서 데이터댐 관련 발표…"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도 잘 만들 것"
입력 : 2020-07-14 15:23:11 수정 : 2020-07-14 15:23:1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양질의 데이터를 공개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나타냈다. 
 
한 대표는 14일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원회 의장의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 중 데이터 댐 구축 관련 발표 도중 현장 연결을 통해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로 분석·가공한 다양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를 통해 공개하려 한다"며 "이 데이터가 AI 연구와 여러 산업에 자유롭게 활용돼 한국의 4차산업혁명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이날 춘천시에 위치한 네이버의 데이터 센터 각의 서버실에서 현장연결을 통해 발표를 진행했다. 각에는 네이버 이용자들의 정보가 저장돼있다. 최근 데이터의 양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네이버는 당초 계획보다 몇 년을 앞당겨 세종시에 제2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데이터 활용 사례로 스마트스토어를 제시했다. 스마트스토어는 소상공인들이 네이버의 온라인 스토어를 개설해 각종 상품을 판매하는 쇼핑 서비스다. 스마트스토어의 거래가 늘면서 연령별 인기상품, 지역별 구매금액 등의 데이터가 쌓였다. 네이버는 AI 기술을 활용해 소상공인들에게 빅데이터 기반의 통계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한 대표는 "통계 도구를 잘 쓰신 사업자 분들의 매출이 점점 늘어나면서 새로운 일자리까지 만들어지는 긍정적인 흐름이 생겨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4일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현장연결을 통해 디지털뉴딜의 데이터 댐 구축 관련 부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 대표는 향후 데이터 센터가 단순히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에서 나아가 똑똑한 브레인 센터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했다. 한 대표는 이날 네이버의 브레인리스 로봇 '어라운드'를 소개했다. 어라운드는 로봇에 명령을 내리는 브레인의 역할을 데이터 센터의 서버가 대신한다. 한 대표는 "브레인리스 로봇 기술은 수십 대의 로봇을 동시에 정밀하게 제어하면서도 로봇을 더 작고 저렴하게 제작할 수 있어 더 많은 사람들이 부담 없이 일상에서 로봇을 활용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소상공인과 창작자를 위해 더 쉽고 편리한 플랫폼을 만들어 스타트업 투자와 온라인 창업, 교육 지원에도 적극 나설 뜻을 내비쳤다. 그는 "네이버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소상공인과 사회 초년생을 위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도 잘 만들 것"이라며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 나갈 수 있도록 정부도 새로운 정책과 제도를 만들어 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판 뉴딜 전략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구성됐다.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는 △디지털 뉴딜(데이터 댐·지능형 정부·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뉴딜(그린 리모델링·그린 에너지·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디지털·그린 융합복합(그린 스마트스쿨·디지털 트윈·국민안전 SOC 디지털화·스마트 그린산단) 등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