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백신개발 전 장기화 불가피"
입력 : 2020-07-12 18:18:45 수정 : 2020-07-12 18:18:4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최근 국민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중화항체형성여부 조사 결과와 관련해 집단면역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보고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중화항체 보유율) 0.033%은 우리가 모르는 깜깜이환자가 지역사회에 존재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우리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국민 3055명에 대한 코로나19 항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1명만 양성으로 판명돼 항체 보유율은 0.03%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박 1차장은 "항체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다는 것은, 달리 말하면 우리 사회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려준다"면서 "코로나19 유행은 유용한 백신이 나오기까지 1~2년 이상의 장기화가 불가피한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최근 2주간 비수도권 일평균 확진자가 직전 대비 1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2주간(6월28일~7월11일) 비수도권 지역의 일평균 코로나19 환자수는 16.7명으로 직전 2주간(6월14일~6월27일) 6.7명 대비 10명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수도권의 일평균 확자수는 15.0명으로 직전 2주간 22.1명에 비해 7.1명 줄어들었다. 전파 양상에서는 대규모 다중이용시설보다 소모임, 종교시설, 방문판매업체 등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됐다.
 
해외유입 환자 역시 증가하는 양상이다. 해외유입 일평균 환자수는 19.7명으로 직전 2주(14.3명)에 비해 5.4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이 해외입국자 방역관리를 보다 강화함에 따라 13일부터는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입국 시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 발급한 PCR(유전자증폭) 음성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