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추미애·윤석열 대립 부끄러운 일"
입력 : 2020-07-09 17:26:55 수정 : 2020-07-09 17:26:55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참여연대가 검찰총장의 지휘권 문제를 놓고 대립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며 검찰에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참여연대는 9일 논평을 내고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모두 볼썽사납게 대립한 것은 국민에게 부끄러워해야 할 일”이라며 “소모적 논쟁을 끝내고 사건의 진상규명에 주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소모적인 지휘권 논쟁은 검찰총장의 ‘최측근’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사건에서 수사 공정성이 훼손된다는 안팎의 지적에도 회피를 선택하지 않은 윤 총장이 자초한 일”이라며 윤 총장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이 사건은 검찰의 무리한 제식구 감싸기수사로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심각하게 저하된 마당에 검찰수사의 공정성을 검찰총장이 앞장서 훼손하는 일이 반복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하고 검찰총장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며 “향후 수사를 진행하는 서울중앙지검도 신속하고 공정하게 사건을 수사하여 국민들에게 그 결과를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건건이 지휘하는 건 절제돼야 마땅하지만 그렇다고 이번 사례처럼 수사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법령에 따라 공식 문서로 행하는 지휘까지 배제되지는 않는다”며 “지휘의 결과는 장관이 정치적으로 책임을 지면 될 사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행정부 소속으로 정무직 공직자인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모두 볼썽사납게 사생결단식으로 대립한 것은 국민에게 부끄러워 해야 할 일이다”고 덧붙였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