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재추진에 국토부 'NO'…"지역 갈등 우려"
세종시 의뢰 비용편익분석, 종전대비 0.27 개선
입력 : 2020-07-09 18:00:50 수정 : 2020-07-09 18:00:5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세종시가 ‘KTX 세종역’을 추진하겠다는 것과 관련해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불가입장을 내놨다.
 
국토부는 경제성 부족을 요인으로 들었지만, 청주 오송역 수요 감소에 따른 지역 간 갈등을 우려한 처사다. 하지만 잦은 국회 호출을 받는 세종관가의 공무원들과 세종시 주민들의 불평도 만만치 않아 적잖은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국토부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행한 세종역 설치를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에 대해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검토됐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해 5월 아주대에 ‘KTX 세종역 및 ITX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의뢰한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KTX 세종역의 경제성(비용대비 편익·B/C)이 0.86으로 지난 2017년 5월 한국철도시설공단 용역 결과(0.59)보다 0.27 높은 수치다.
 
B/C가 높아진 것은 세종시 인구 증가와 미래 통행량 증가로 인한 국가교통DB(국가교통수요예측)가 개선됐기 때문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 와 관련해 국토부 측은 “KTX 세종역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신설 세종역은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 정차계획으로 안전에 매우 취약하며, 열차운영에 지장을 초래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인접 역 수요감소 등에 따른 지역 간 갈등이 예상된다”며 “세종역 신설에 대한 심도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세종시 거주 5년차인 한 주민(35세·여성)은 “교통이 불편한 세종시 여건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세종 관가 A부처 관계자는 “국회 업무 등 잦은 출장으로 이동하려면 택시비용도 만만치 않고 도시 기반이 완벽하지 않아 이동을 위해 허비하는 시간이 많다”고 토로했다.
 
충북도는 세종시의 발표에 대해 비현실적인 계획이라며 반대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2018년 1월20일 오후 충북 청주 오송역에서 승객들이 표를 끊기 위해 줄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