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상생으로 일자리 지키고 만들 것"
ILO 화상회의 참석, '격차와 불평등을 좁히는 위기극복' 강조
입력 : 2020-07-08 18:33:43 수정 : 2020-07-08 18:33:43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코로나19 경제위기와 관련해 "무엇보다 상생이 먼저"라며 "상생의 길을 통해 일자리를 지키고 새롭게 만들어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국제사회에 '격차와 불평등을 좁히는 위기극복'을 위한 협력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제노동기구(ILO) 글로벌 서밋 화상회의에 참가해 "코로나로 인해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느낀다"며 "국제사회가 각자도생이 아닌 상생의 길로 가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지진이 전 세계를 강타했고, 지진 후의 쓰나미처럼 '일자리 충격'도 벌써 우리 앞에 와 있다"면서 "한 나라의 경제가 유지된다고 해도 세계경제 침체가 계속되고 국제무역이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일자리 위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가 가져온 경제위기는 어느 한 경제주체, 어느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면서 "어느 때보다 사회적 대화와 국제공조가 절실하며, ILO 같은 국제기구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포용과 상생을 통한 위기 극복 전략'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한 '한국판 뉴딜' 계획에 대해서도 전했다.
 
구체적으로 인원 조정 대신 노동시간 단축과 휴직 등을 최대한 활용해 고용 유지에 함께 노력하는 노사정 합의 사례와 한국의 상호부조 전통에 기반해 지역 노사정이 상생협력해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지역상생형 일자리'에 대해 소개했다.
 
아울러 경제 위기 이후 불평등이 심화되는 것이 반복되지 않도록 격차를 좁히는 방향으로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전 국민 고용안전망을 튼튼히 구축하고 그 바탕 위에 '디지털'과 '그린'이라는 새로운 가치와 시대변화에 맞춰 미래 일자리를 만들어 갈 것임을 강조했다.
 
또 ILO 핵심협약 비준을 비롯해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에 국제사회와 함께할 뜻도 밝혔다.
 
한편 이날 화상회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매년 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던 ILO 총회가 취소되면서 개최됐다. 화상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의 경제·사회적 영향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의 ILO 100주년 선언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문 대통령은 '새롭고 더 나은 일자리-상생의 길'이란 주제로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ILO 사무총장과 유엔 사무총장,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주최국가인 스위스 대통령에 이어 5번째로, 이는 일반 회원국으론 첫 번째다.
 
이번 행사는 회원국의 신청으로 참가가 이뤄졌지만 한국은 특별히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이 "코로나19 위기 대응 모범국으로서 참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회의에는 ILO, UN, WHO, OECD 등 국제기구 수장들과 회원국 정상들, 국제노사단체 지도자 등 82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국제노동기구(ILO) 글로벌 서밋 화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사진은 전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참석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