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카드사 혁신 DNA 발현될 것"
"카드사에 대한 현실 인식 비우호적"…"종합지급결제업 역량 보여줘야"
입력 : 2020-07-08 15:46:58 수정 : 2020-07-08 15:46:58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카드업계가 혁신을 주도적으로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개회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8일 김 회장은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2020년 여신금융세미나'에서 "신용카드는 그 태생부터 혁신적인 금융 시스템이며 혁신 DNA가 내제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카드업계가 과거부터 꾸준히 혁신을 창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장이 원하는 최적의 카드상품을 설계해 공급해 왔다"며 "최근에는 얼굴, 정맥, 지문 등 생체정보를 활용한 결제서비스를 실용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NFC, QR과 같은 비접촉식 결제방식 또한 경쟁업계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방식으로 제공할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화 플랫폼도 이미 구축하여 고도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회장은 카드업계의 이 같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카드산업에 우호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혁신은 핀테크 기업을 중심으로 논의되고 있고, 카드사의 혁신역량과 혁신의지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며 "일각에서는 카드결제 시스템이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환경에 적합한 시스템인지 의구심을 갖는 분들도 있다"고 토로했다. 또 "엄격한 수수료 규제로 전체 가맹점의 96%가 원가 이하의 수수료를 적용 받고 있다"며 "카드결제가 고비용 결제구조라는 이야기와 추가적인 카드수수료 인하 요구가 계속 나온다"며 호소했다.
 
김 회장은 카드업계가 이 같은 어려움을 넘어서 종합지급결제업 등에서 혁신 가치를 선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주현 회장은 "이제 카드업계 스스로가 지속적 혁신을 통해, 마이데이터(My Data), 마이페이먼트(My Payment)를 넘어 종합지급결제업까지 담당할 역량과 필요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시점에 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개최된  여신금융세미나에선 카드산업의 혁신 현황 및 발전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우상수 신한카드 빅데이터 사업본부 셀장은 '디지털 비즈니스 현황과 전망'을, 이무현 비씨카드 디지털 인프라팀 팀장은 'QR 결제사업 추진현황 및 확장성'에 대해 발표했다. 유창우 비자코리아 컨설팅·애널리틱스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카드결제를 타 서비스와 유연하게 융합하기 위한 수단으로 '오픈 API'를 꼽았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