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만명…펜데믹 이후 최다
입력 : 2020-07-05 10:55:27 수정 : 2020-07-05 10:55:27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21만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4일(현지시간)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1만2326명이다. 이는 WHO 발표 기준 일일 최다 확진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미국과 브라질이다. 미국에선 지난 24시간 동안 5만3213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브라질에선 4만810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미주 대륙에서 발생한 신구 확진자만 12만9772명으로 전체의 61%에 해당한다. 이 밖에 남아시아에서 2만7947명, 중동을 포함한 동부 지중해에서 2만43명, 유럽에서 1만9694명, 아프리카에서 1만2619명, 서태평양에서 2251명 순이다. 
 
미국의 경우 13개주에서 일일 확진자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플로리다주에서만 지난 24시간 사이 1만144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AP통신은 올해 초 코로나19가 미국에 발을 들인 이래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가 나왔다고 전했다.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4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국가는 인도로 2만277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최다를 기록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유럽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이탈리아에서는 5일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해 닷새 동안 235명의 환자가 나왔다고 이탈리아 보건부가 밝혔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 자치구의 프로스펙트 공원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무료 마스크를 받기 위해 줄 서서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