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시청률 9.2%...진화, 합방 날 부담에 돌발 공항행
입력 : 2020-07-01 10:45:59 수정 : 2020-07-01 10:45:5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이 시청률 9.2%를 돌파하며 철옹성 화요 예능 최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아내의 맛’) 104회분은 시청률 조사회사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9.2%를 기록, 화요일 예능 1위를 차지하며 화요 예능 1인자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중국 마마의크리에이티브 도전기’, 이찬원-정동원-남승민의서프라이즈 밥상’, 함소원-진화 부부의 ‘D-DAY 함진대첩’, 홍현희-제이쓴 부부의일일 에디터 변신이 담겨웃음-눈물-감동-체험’의 특급 콜라보를 뿜어냈다.
 
중국 마마는 담석 수술 이후 SNS를 개설, 3일 만에 1만 명을 돌파하는 인기를 얻으며 어디서나 알아보는핫셀럽으로 등극했다. 마마는 평소에 가장 싫어했던 음식 끊기기도 감수한 채 사인요청을 받아주는 가하면, 사진도 찍어주는 등 아낌없는 팬서비스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리고 SNS로 팬들과의 소통을 즐기던 마마가 유튜버에도 관심을 보이자, 함소원은 자신과 친한 유튜버를 소개해 주겠다고 했고 마마는 함소원도 없이 홀로 운동과 먹방 유튜버이자 연예인 트레이너로 유명한 양치승 관장을 만났다.
 
이어 두 사람은 극한 트레이닝과 대륙급 스케일의 ‘5XL 통돼지 바비큐먹방을 선보이며쿵짝 케미를 발산했다. 걸뱅이 먹방으로 유명한 양치승은 돼지머리, , 혀까지 먹는 마마의 식성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마마를 위해 자신만의 먹방 꿀팁까지 전수한데 이어, 마마의 통 대파 먹방과 신개념 고기 치기에 감동하면서 마마의 방송에 최소 200만 뷰를 예상, 용기를 북돋았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함소원이 10여년 만에 발매한 앨범, ‘늙은 여자의 흥행을 기원하는 한중합작 고사상을 차렸다. SNS 라이브방송으로 홍보하던 함진네 가족은 노래 제목에 대한 항의가 빗발치자, 정말 제목을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했던 터. 마마와 진화까지 대동한 채 단골 점집을 찾아간 함소원은 마마의 담석을 맞췄던 무당에게 제목에 대해 물었고, 무당은안 늙은 여자라는 제목을 추천했다.
 
그리고 둘째를 위한 합방 D-DAY에 대한 질문에 무당은바로 오늘이라면서 함소원에게 화를 죽이라고 제안했고, 함소원은 인내하며 애교를 남발해 배꼽을 잡게 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둘째 임신 성공을 위해 진화에게 잔소리를 퍼부은 끝에, 장어 엑기스와 고단백질 계란 요리까지 먹으라고 강요, 진화의 부담감을 키웠다. 하지만 결국 진화가 음식을 거부하고 컵라면을 먹자, 함소원은 분노가 폭발했다.
 
이에 진화는 기분이 상한 채 집을 나가 중국으로 가겠다고 선언했고, 진화를 뒤쫓아 곧바로 공항으로 향한 함소원은 추노꾼처럼 추격을 벌여 진화를 만났다. 그리고 두 사람은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고 화해를 시도, 다시 평화를 되찾았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