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역사속으로 사라지나…국세청 폐업 처리
입력 : 2020-06-04 17:30:56 수정 : 2020-06-04 17:30:56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토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싸이월드가 국세청에서 폐업 처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 홈택스에서 싸이월드의 사업자 등록상태는 지난달 26일자로 폐업한 사업자로 나온다. 자진 신고가 아닌 관할 세무서의 직권으로 폐업 처리됐다. 사업자가 사업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부가가치세법에 따라 관할 세무서장이 직권으로 사업자 등록을 말소할 수 있다. 
 
지난 1999년 서비스를 시작한 싸이월드는 개인 홈페이지 '미니홈피'로 인기를 얻었다. 2003년 SK커뮤니케이션즈가 싸이월드를 인수하며 사세를 확장했다. 하지만 2010년 대규모 이용자 정보 해킹 사건을 겪고 모바일에 대한 대응이 늦어 페이스북·트위터 등 해외 SNS에 밀렸다. 이후 싸이월드는 2014년 SK커뮤니케이션즈로부터 분사해 삼성벤처투자로부터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하기도 했지만 과거의 인기를 회복하지 못했다. 
 
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화면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