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SNS' 지위 누린 싸이월드, 접속불가…서비스 종료하나
입력 : 2019-10-11 16:34:22 수정 : 2019-10-11 16:34:2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2000년대 초반 '국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이름을 날린 싸이월드가 서비스 종료 위기를 맞았다.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 도메인 정보 확인 서비스 '후이즈' 검색 결과 싸이월드 도메인 등록 만료일이 다음달 12일로 확인됐다. 이날 인터넷 브라우저에 싸이월드 주소를 입력해 접속을 시도하면 도메인네임시스템(DNS) 오류가 뜨며 접속되지 않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접속 장애 문제는 지난 1일부터 지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메인 등록 만료일까지 등록을 갱신하지 않으면 싸이월드 서비스도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미니홈피와 일촌, 방명록 시스템 등이 인기를 얻으며 2000년대 초반 토종 SNS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페이스북, 트위터 등 모바일 중심의 글로벌 SNS가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로부터 선택받으며 존재감을 잃었다. 프리챌 창업주인 전제완 대표가 지난 2016년 인수한 이후 삼성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고 나섰지만 경영 악화는 지속됐다.
 
싸이월드 미니홈피. 사진/뉴시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