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1호법안은 '코로나19 민생지원법'
합당 후 첫 당선인총회서 결정…내달 1일 제출 계획
입력 : 2020-05-29 13:20:16 수정 : 2020-05-29 13:27:1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21대 국회 1호법안으로 '코로나19 위기 탈출을 위한 민생지원 패키지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최대 관심사인 코로나19 위기탈출을 위한 민생법안 패키지를 우리의 1호법안으로 하기로 했다"며 "패키지로 해서 오는 6월1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당선인총회는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 이후 처음으로 두 당의 선인들이 만나는 자리였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9일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호법안에는 코로나19 방역 등으로 인해서 피해를 본 의료기관이나 사업자에 대한 지원책과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책 등이 담길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정상적인 교육이 어려운 대학생·대학원생에 대한 학비문제 해결책과 아이를 돌보기 위해서 직장이 나가지 못하는 경우 유급휴가 지원 및 사업자 지원을 통한 일·가정 양립 지원책 등도 포함된다.
 
이날 당선인총회에서는 1호법안과 관련해 일부 당선인들이 절차 문제를 제기하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정책위의장은 "우리가 좀 더 심도있는 심의를 할 필요가 있지 않나 하는 의견과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보완을 더 받아서 작업한 후 접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폐지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못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지금까지 체계자구심사권을 발휘해 법안을 조정함으로써 위헌적인 법안을 막은 경우가 여러건 있었다. 각각의 개별법이 체계가 다 맞아야하고 법률용어 자구도 맞아야 한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