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화물운송 '수소트럭' 의무화 추진…수소버스 충전실증도 본격화
정부·택배·화물업체,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체결
CJ대한통운·쿠팡 등 현대차 첫 수소트럭 구매 예정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 사업에 자동차연구원 선정
한국형 수소충전소 표준에 4년간 국비 100억 투입
입력 : 2020-05-20 14:57:59 수정 : 2020-05-20 15:35:51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쓰레기수거차의 수소트럭 전환을 선언한 정부가 유통물류분야까지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당장 내년부터 CJ대한통운, 쿠팡 등 택배·화물운송차량이 현대자동차의 수소트럭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특히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을 이끄는 등 한국형 수소충전소 표준과 부품 국산화에 4년간 국비 100억원을 투입한다.
 
20일 정부에 따르면 이날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업무협약(MOU) 및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
 
우선 수소화물차 시범사업은 산업부·환경부·국토교통부와 현대자동차·CJ대한통운·현대글로비스·쿠팡이 계약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가 20일 충북 옥천군에 위치한 CJ허브터미널에서 현대자동차,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과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사진/현대자동차
 
이번 체결은 지난 5월 14일 공공분야 쓰레기수거차의 수소트럭 전환 선언 이후 유통물류에도 도입하는 전환 전략이다. 쓰레기수거용 수소트럭 시범사업은 2021년 12월 창원시에 도입할 예정이다.
 
또 오는 2023년까지 노면청소, 살수차 등 수소특수차 개발 및 실증도 추진 중이다. 쓰레기수거차, 노면청소차 등의 수소트럭 시범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수소특수차 개발 및 실증에 돌입했다. 
 
정부는 대형 유통물류업체들의 수소트럭 구매를 의무화한다는 계획이다. 택배 등 화물차량을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친환경차로 집중 전환한다는 복안에서다.
 
특히 현대차가 스위스에 수출하는 차량을 개선한 국내 첫 수소화물차 출시를 앞둔 만큼, 이번 시범사업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은 오는 2021년부터 2022년까지 10톤급 수소 화물차 5대로 군포·옥천 구간 및 수도권 지역에서 실시된다. 올해 연말까지 시범사업 준비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환경부는 2021년 출시하는 대형 수소 화물차 5대를 물류사가 구매할 수 있도록 보조금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수소 화물차 성능개선을 위한 개발 및 실증을 지원한다.
 
아울러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도 본격화한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의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은 한국형 수소충전소 표준 확립 및 부품 국산화율 제고를 위한 사업이다. 향후 4년간 국비 1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자동차연구원은 수소버스용 충전소 두 개소를 올해 하반기 착공, 이듬해 말 완공할 예정이다. 부품실증형 충전소는 자동차연구원 동남본부 부지 내, 버스연계형 충전소는 창원시 덕동시내버스 차고지에 구축한다.
 
부품 국산화율 80% 이상으로 충전소를 구축한 뒤, 수소버스 충전과 더불어 충·방전 모사장치(실제 수소버스를 충전하듯 수소연료를 충·방전하는 장치)를 이용한 내구성 시험에도 나선다.
 
국토부는 수소 화물차의 운영 부담 경감을 위한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을 강구한다. 시범사업 기간 차량 성능개선 등을 거쳐 2023년부터는 본격적적인 수소 화물차 양산과 보급에 돌입한다.
 
정부 관계자는 “지자체와 대형 유통물류업체가 수소트럭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화물차 무공해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