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과하라"…하태경, "윤미향 의혹 제기에, 친일 몰아"
입력 : 2020-05-17 16:21:27 수정 : 2020-05-17 16:21:2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의 '회계부정' 의혹을 제기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정의연 측에서 '쉼터 관리비 친부 지급 논란' 등을 인정하자 더불어민주당에도 사과를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사진/뉴시스
 
하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미향 당선자가 자기 단체의 공적 자산을 개인 사유물처럼 족벌 경영했다"며 "부친에게 관리 맡기고 펜션 관리 명목으로 월급을 지급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수익금을 후원금으로 회계 조작하고, 그 돈을 가족인 아버지에게 빼돌린 건 명백한 회계 부정"이라며 "후원금도 개인 계좌로 받고 공적 자산을 일가 재산처럼 이용한 것은 횡령"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사 구분 못한 NGO 족벌경영"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이와 관련 윤 당선자를 지적하자 친일 세력이라고 맞대응한 민주당에도 비판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민주당은 친일세력의 공세에 불과하다며 회계부정 두둔하기에 급급하다"며 "다시 한번 민주당에 묻는다. 반일이면 회계부정해도 괜찮다는 것인가"라며 반문했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은 회계투명성 요구하는 이용수 할머니와 국민을 친일로 몰아간 것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