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 운동 동참
오는 11~15일 제32회 중소기업주간 앞두고 결정
입력 : 2020-05-06 14:06:39 수정 : 2020-05-06 14:06:3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기업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는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 운동’에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는 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장단과 이사, 지역 회장단을 시작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 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이 어려울 때마다 정부와 국민의 지원이 있었고 이제는 중소기업이 화답할 차례”라며 “많은 중소기업이 어려운 상황임을 잘 알고 있지만 십시일반으로 힘을 모은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기부금이 고용보험기금에 적립돼 고용 불안 해소와 일자리 안정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되는 만큼 조금이나마 상황이 나은 기업을 시작으로 기부 운동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는 ‘중소기업의 더 밝은 내일 대한민국의 행복한 미래’란 슬로건으로 전국 각지에서 제32회 중소기업주간이 진행된다.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를 감안해 대규모 인원 밀집 행사와 이벤트성 행사는 최소화한다.
 
일정은 11일 △‘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을 시작으로 13일 △‘중소기업협동조합 중소기업간 연결의 힘으로 포럼’, △‘일자리정책 패러다임 전환 및 미래전략포럼’, 14일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과 지속성장 토론회’, △‘민생경제회복을 위한 중소기업계 캠페인 추진 발대식’,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로 이어진다.
 
김기문 회장은 “중소기업 인식 개선을 위한 제32회 중소기업주간행사에 대한 온 국민의 관심과 함께 모두가 어렵지만 더 어려운 약자를 돕는다는 상생의 정신을 발휘해 재난지원금의 자발적 기부에 전국 중소기업인들이 적극 동참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과 임원들이 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