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학습 속 아이들 척추 건강 지키려면
척추측만·거북목 만성화 주의…평소 바른자세 습관 들여야
입력 : 2020-04-27 06:00:00 수정 : 2020-04-27 06:00:00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로나19의 추가적인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자 전국의 학교가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시작했다. 교사와 학생, 학부모 모두 처음 겪는 상황인 만큼 혼란이 예상된다. 특히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해 학습을 이어가야 하는 자녀의 척추 건강에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
 
온라인 수업을 위해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볼 때 자녀들의 자세가 흐트러지기 쉽다. 성장기로 뼈가 유연한 청소년은 잘못된 자세가 지속될 경우 척추가 어느 한 쪽으로 구부러지는 척추측만증 발생 위험이 높다. 뒤에서 봤을 때 척추가 일직선으로 곧게 뻗어 있어야 하는데, 어느 한쪽으로 휘어지면 양쪽 어깨 높이가 다르거나 골반이 기울어져 한쪽으로 치우쳐 보인다.
 
이경민 부평힘찬병원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자녀의 어깨와 골반의 높이 차이가 있다면 다이빙을 하는 자세처럼 상체를 앞으로 90도 기울인 상태에서 양쪽 등의 높이 차이가 있는지 관찰하는 전방굴곡 검사를 해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허리를 앞으로 구부렸을 때 등의 한쪽이 튀어나와 있으면 척추측만증을 의심할 수 있다. 병원에서는 경추부터 골반까지 X-ray 검사로 척추의 휘어진 각도를 측정해 판단한다. 25도 이하라면 운동으로 변형의 진행을 막고, 경우에 따라 보조기를 착용해 병의 진행을 막는 방법도 고려한다.
 
평소 허리 건강을 위해선 다리를 꼬거나 책상에 기대는 잘못된 자세를 피하고, 바른 자세로 앉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허리를 의자에 깊숙이 넣어 어깨부터 골반까지 일직선이 되는 자세를 유지하고 가슴을 펴고 목은 세워서 앉는다. 학습 자세를 꼼꼼히 살피고 바로잡아 척추가 변형되는 일을 예방해야 한다.
 
자녀가 온라인 학습을 할 때, 엎드려 목을 옆으로 하는 행동을 자주 하거나 컴퓨터의 모니터가 눈높이보다 아래 있다면 목 건강을 살펴야 한다. 특히 목을 빼 화면을 보는 등 머리가 몸통의 앞쪽에 위치한 자세는 정상적인 목뼈의 C자 커브를 사라지게 한다. 일자목이 되거나 거북이처럼 목을 앞으로 구부정하게 숙이고 있는 비정상적인 자세로 인해 목뼈가 역C자로 변형될 수 있다.
 
자녀를 옆에서 관찰했을 때 귓불 아래 방향으로 가상으로 그린 선이 어깨의 제일 앞부분과 동일 선상에 놓인다면 정상, 3cm 이상 앞으로 떨어지면 거북목증후군 진행 단계, 5cm 이상이면 교정이 필요한 상태다. 병원에서는 경추 X-ray 검사로 목뼈의 변형이 일자 혹은 역C자 상태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목뼈가 변형되면 목에 가해지는 충격을 완화하는 능력이 떨어져 목 주변 근육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목이 피곤하고, 어깨 통증이나 두통 같은 증상을 유발하거나 목디스크 질환도 불어올 수 있다.
 
온라인 학습시에는 모니터를 눈높이와 수평이 되도록 맞춰 고개를 숙이지 않도록 해 목에 전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틈날 때마다 목을 가볍게 돌려주거나 앞뒤로 움직이는 스트레칭을 해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취침 시 높은 베개 보다 낮은 베개를 사용하고, 수건을 팔뚝 굵기 정도로 말아 목뒤에 받치고 자는 것도 목의 C커브를 유지하는 방법이다.
 
온라인 수업을 위해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볼 때 자녀들의 자세가 흐트러지기 쉬운 만큼 바른 자세가 습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