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확진자 6천명 돌파…도쿄도 181명 하루 최대
입력 : 2020-04-10 09:54:42 수정 : 2020-04-10 09:54:4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확진자수가 6000명을 넘어섰다.
 
8일 오전 일본 후쿠오카의 한 역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9일 NHK가 집계한 코로나19 확진자수에 따르면 37개 도도부현 광역지역에서 하루만에 576명의 신규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함 검역 및 전세기 편으로 귀국한 사례를 포함해 일본 내 확진자수는 5548명으로 집계됐다. 이외에 크루즈선 감염 경로의 확진자를 포함한 누적 확진자수는 6260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도쿄도에서 181명의 확진자가 판명돼 하루 최대 감염 기록을 경신했다. 또 시네마현에선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도쿄도 1519명 △오사카부 616명 △카나가와현 381명 △치바현 354명 △아이치현 301명 △효고현 287명 △사이타현 285명 등이다. 
 
한편 이날까지 사망자는 국내 감염 108명, 크루즈선 감염 11명 등을 포함해 총 119명으로 집계됐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