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차명진 발언, 매우 부적절…죄송하다"
유튜브 방송 통해 공식 사과 "용납할 수 없는 그릇된 인식"
입력 : 2020-04-08 23:08:04 수정 : 2020-04-08 23:08:04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8일 '세월호 막말'로 논란이 된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와 관련, "모든 언행을 되돌아보고 진심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사과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안TV'에서 "국민께 실망을 안긴 잘못된 발언을 후보들이 한 점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죄송하다"며 "앞으로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차 후보의 발언은 어떤 설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릇된 인식이라는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차 후보는 O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후보자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며 '○○○ 사건'이라고 지칭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차 후보에 대해 전격 제명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으며 오는 9일 당 소속 후보들의 문제 발언에 대해 '대국민 사과'도 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이날 밤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의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