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유권자 총 4399만명, 60대 이상 가장 많아
만 18세 첫 선거권 54만명 1.2%…총 유권자 189만명 증가
입력 : 2020-04-05 16:47:10 수정 : 2020-04-05 16:47:1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의 총 유권자 수는 4399만4247명으로 확정됐다. 이번 선거에서 처음 투표권을 행사하는 만 18세 유권자는 54만8986명이다.
 
5일 행정안전부는 선거인명부 확정일인 지난 3일을 기준으로 총선 선거인 수는 재외선거인 17만1959명을 포함해 총 4399만4247명이라고 밝혔다. 총 선거인수는 지난 20대 총선 4210만398명보다 189만3849명(4.5%) 늘어났다.
 
선거법 개정으로 이번 총선에서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할 만 18세 유권자는 54만8986명이다. 이는 전체 유권자 수의 1.2%다.
 
성별로는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으로 여성이 2217만3947명(50.4%)으로 남성(2178만7210명·49.6%)보다 38만6737명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 27.3%(1201만명)로 가장 많았다.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이 넘는 수치다.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노년층 표심에 이목이 집중된다.
 
50대는 19.7%(865만명), 40대 19.0%(836만명), 30대 15.9%(699만명), 20대 15.5%(680만명), 10대(18~19세) 2.6%(115만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지역구 선거인 수 기준으로 경기도가 가장 많은 1106만1850명(25.2%)이고, 세종시가 가장 적은 26만3338명(0.6%)이었다.
 
경기 다음으로는 서울 846만5419명(19.3%), 부산 295만6637명(6.7%), 경남 282만337명(6.4%), 인천 249만9499명(5.7%), 경북 228만516명(5.2%), 대구 207만171명(4.7%), 충남 178만1324명(4.1%), 전남 159만1919명(3.6%), 전북 154만2034명(3.5%), 충북 135만3611명(3.1%), 강원 132만3338명(3.0%), 대전 123만6706명(2.8%), 광주 120만7972명(2.7%), 울산 95만3288명(2.2%), 제주 55만3198명(1.3%) 순이었다.
 
한편 행안부는 "정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협력해 국민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투표소 방역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21대 총선 선거인 수 현황.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