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충남 당진에 5G '스마트발전소' 구축
GS EPS 업무협약…상반기 5G 전용망 구축·하반기 실증 진행
입력 : 2020-04-05 09:00:00 수정 : 2020-04-05 09: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발전회사 GS EPS와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스마트발전소 솔루션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발전소는 5G를 통해 원격 운영, 설비 진단, 물류 자동화 등 발전소 시설의 운영 관리를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수십만평의 발전소 단지를 작업자 방문 없이 원격으로 모니터링한다. 다양한 설비도 사물인터넷(IoT)으로 24시간 진단할 수 있다. 로봇을 활용해 필요한 부품도 자동으로 운반한다.
 
LG유플러스와 GS EPS는 △증강현실(AR) 기반 전력 설비 데이터 분석 및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가스누출·모터 진단 등 IoT 활용 설비 진단 솔루션 마련 △물류 자동화를 위한 자율주행 로봇 도입 등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초고속·초저지연의 5G 기술로 발전소 현장 상황을 고화질 동영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한다. 설비의 전력 생산량, 안전·진단 정보 등 데이터를 IoT 기기로 수집한다.
 
LG유플러스는 GS EPS와 '5G 기반 스마트발전소 솔루션 도입'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용산사옥과 충남 GS EPS 당진발전소 간 원격 화상회의로 진행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오른쪽)와 이강범 GS EPS 발전부문장 전무(TV속 가운데) 등 주요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상반기까지 충남 GS EPS 당진발전소에 5G 전용망을 구축한다. 5G 전용망은 일반 상용망과 분리한 폐쇄적인 5G망으로, 고품질 네트워크를 보장하고 발전 시설의 네트워크 보안을 보장한다. 회사는 비용 역시 유선 네트워크로 구축·운영하는 것보다 50% 이상 절감된다고 설명했다. 5G 전용망 구축을 완료하면 하반기부터 IoT 활용 설비 진단 솔루션과 자율주행 로봇 운영 등 스마트발전소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이번 GS EPS와 협력으로 5G 통신망의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기업간거래(B2B) 영역에서 훌륭한 사례를 확보할 것"이라며 "안전하고 스마트한 발전소가 되도록 회사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