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기업 94% “코로나19로 불안감 높아”
14.2% '정부 지원 받았다'…81.3% '추가 정부 지원 필요'
입력 : 2020-04-01 16:06:23 수정 : 2020-04-01 16:06:2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여성이 경영인으로 있는 기업 대다수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경제연구소는 여성기업확인서 발급업체 1072개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여성기업 피해현황 및 애로실태’ 조사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피해가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94.4%였고, 이 중 92.0%가 ‘피해 정도가 크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중 94.6%는 ‘여성 경영인으로서의 불안감이 높다’고 답했다.
 
피해 유형으로는 ‘영업활동 애로’(66.0%), ‘계약(수주) 취소’(48.5%), ‘내방객 감소’(38.3%), ‘예약 및 전시 등의 취소’(37.3%) 순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3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한 경우가 80.9%였다.
 
대응 방안으로는 ‘신규판로 확보’(29.4%), ‘재택근무 또는 유연근무제 실시’(26.5%), ‘일시적 긴축경영(인력감축 등)’(21.4%)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정부 지원을 받았다’고 응답한 비율은 14.2%에 그쳤다. 지원 형태로는 ‘금융지원’이 51.3%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재정지원’이 29.6%로 나타났다.
 
애로사항은 ‘기존 대출금이 있거나 기타 사유로 인해 신청했으나 충분한 지원을 받지 못함’(32.9%), ‘지원신청을 했는데 지원 결정이 늦어서 대기 중인 상태가 지속’(30.3%) 순이었다.
 
정부 지원에 대해선 78.3%가 ‘적다’고 응답했고 이유로는 ‘실제 지원금이나 혜택이 기업 수요에 비해 적음’(40.3%),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지원보다는 일시적인 지원에 치우침’(25.2%), ’지원에 따른 수혜 혜택이 한정됨‘(17.6%)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기업의 81.3%는 추가 정부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재정지원‘(47.8%)이 꼽혔으며 다음으로 ’금융지원‘(33.9%)이 뒤를 이었다.
 
사진/한국여성경제인협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