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내달 1일 '안티 피싱 플랫폼' 시행
입력 : 2020-03-31 16:30:34 수정 : 2020-03-31 16:30:34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이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고객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안티 피싱(Anti-Phishing) 플랫폼'을 구축하고 모니터링 시스템을 대폭 업그레이드 했다고 31일 밝혔다.
 
안티 피싱 플랫폼은 개선된 시스템을 통해 의심거래 판단 속도를 높이고 최근까지 누적된 전기통신금융사기 거래 데이터들과 AI기술을 활용해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분석 능력을 고도화 시킨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지난 2월부터 2개월간 성공적으로 시범 운영 했으며 내달 1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특히 안티 피싱 플랫폼은 모니터링 기능이 대폭 향상했다. 먼저 신한은행은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신속한 판단을 위해 고객정보, 의심거래정보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신설했다. 담당 직원은 이 시스템을 통해 금융사기 거래에 대한 전반적인 관련 정보를 한꺼번에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신한은행은 영업점 창구, 모바일·인터넷·ATM 등 대면·비대면 거래 전반에 걸쳐 필터링 정확도를 높여 의심거래와 정상거래에 대한 구분 능력을 높였다. 딥러닝 분석 과정에 활용되는 거래 유형 및 변수 데이터 분량을 확대하고 의심거래 제어 능력을 강화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같이성장'하고 금융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플랫폼 혁신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에서 선제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올해 초 ‘소비자보호그룹’을 신설하고 모니터링, 피해구제 지원 등으로 분리돼 있던 전기통신금융사기 관련 조직을 통합했다. 특히 관련 시스템 개발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도 해당 부서로 이동 배치해 고객 피해 예방을 위해 추진되는 방안들이 시스템에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이행하는 안티 피싱 플랫폼도 외부업체 위탁 과정 없이 관련 부서 IT담당 직원들의 주도로 개발됐다.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