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방역·마스크 공급량 확보위해 예비비 191억원 지출
코로나19 대응 제5차 목적예비비 국무회의 의결…총 9313억 지원
입력 : 2020-03-31 10:00:00 수정 : 2020-03-31 16:22:2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없도록 안전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실시와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마스크의 안정적 공급량 확보를 위해 예비비 191억원을 지출키로 했다.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우려 없는 안전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실시와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마스크의 안정적 공급량 확보를 위해 예비비 191억원을 지출키로 했다. 사진/뉴시스
 
기획재정부는 31일 국회의원선거 방역대책 및 마스크생산업체 추가고용보조금 지원을 위한 총 2건의 일반회계 목적예비비 191억원 지출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먼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방역대책에 176억원을 지원한다. 415일 실시하는 국회의원선거에서 국민이 안심하고 참정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국 투·개표소 방역과 방역물품 비용을 쓰기 위해서다.
 
전국 투·개표소 소독과 소독을 위한 추가임차 비용을 위해 95억원이 쓰이며 방역물품(손소독제·의료용장갑 등) 및 발열 등 유증상자 조치를 위해 필요한 비용은 81억원이 소용될 전망이다.
 
마스크생산업체 추가고용보조금 지원을 위해서는 16억원이 지출된다.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마스크 수급이 안정될 수 있도록, 공적 판매처로 마스크를 출고하는 생산업체에서 근로자 추가 고용시 인건비를 최대 월 80만원 지원해주기 위해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 목적예비비는 국민이 안심하고 소중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환경조성과 마스크의 안정적 공급량 확보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조치"라며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조기종식을 위해 추가방역대응 소요 등 관련 예산을 빈틈없이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까지 총 9313억원의 예비비를 지출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