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HMM' 새이름…4월 1일부터 신 해운동맹 '본격 개시'
4월 1일부터 미주 5개·중동 2개 노선 확대
입력 : 2020-03-31 11:00:00 수정 : 2020-03-31 11:00:0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우리나라 대표 원양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이 4월 1일부터 ‘HMM’이라는 사명으로 본격적인 닻을 올린다.
 
3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현대상선은 HMM 사명으로 신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 체제 협력을 본격 개시한다.
 
HMM은 해운재건 정책에 따른 정부의 지원을 통해 지난 2019년 6월 세계 3대 해운동맹의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 정회원사에 가입한 바 있다.
 
우리나라 대표 원양국적선사인 현대상선이 4월 1일부터 ‘HMM’이라는 사명으로 신 해운동맹인 ‘디 얼라이언스’ 체제 협력을 본격 개시한다. 사진은 HMM 초대형 컨테이너선박. 사진/해양수산부
이후 운항 노선과 선복량을 협의하는 등 기존보다 동서항로 7개 노선(20개→27개)이 늘었다. 주간 선복량도 11.3% 증가하는 합의를 이끌어냈다.
 
디 얼라이언스의 기존 회원사들은 하팍로이드(Hapag-Lloyd, 독일), 오엔이(ONE, 일본), 양밍(Yang ming, 대만) 등이다.
 
특히 HMM은 4월 1일부터 미주 5개 노선과 중동 2개 노선을 확대한다. 주간 선복량도 약 4만3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까지 늘어난 수준이다.
 
더욱이 4월 말부터는 2018년 9월 발주한 세계 최대 규모 초대형선 2만4000TEU급 12척을 구주항로에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구주항로는 HMM 보유 선박 없이 타 선사의 선복을 매입해 서비스하던 항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현대상선이 디 얼라이언스 체제의 협력을 본격화하는 것은 그간 해운재건 정책의 성과로서 우리 선사가 세계적인 해운선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해 협력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대단히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HMM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통해 이미지 쇄신을 넘어 경영 정상화를 반드시 이뤄지는 전환점을 맞게 되길 바란다”며 “국내 해운선사들이 더욱 건실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변경된 사명 HMM은 법원등기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