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마이데이터 실증사업 등에 730억 투입
입력 : 2020-03-29 12:00:00 수정 : 2020-03-29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데이터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지원에 본격 나선다. 
 
과기정통부는 29일 데이터 바우처와 마이데이터 사업 등 올해 주요 데이터 활용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데이터 바우처(575억원)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97억원) △데이터 플래그십(50억원)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 활용지원(7억5000만원) 등에 총 730억원가량을 예산으로 투입한다. 
 
자료/과기정통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비용부담,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게 데이터 구매나 데이터 가공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좀 더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기반 혁신창출을 유도하고자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등 9개 정부부처 및 소속 전문기관과 함께 수요를 발굴하고, 각 부처 사업과 연계해 우수 사례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터3법 개정에 따라 가명·익명화(비식별) 처리를 가공업무에 포함시켜 분야별 가명정보 가공 수요를 집중 발굴·지원에도 나선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우선지원제도를 마련해 감염병 치료나 예방, 확산방지 등을 위한 연구나 서비스 개발에 50억원을 별도로 배정하는 한편, 지원대상도 대학 및 연구기관까지 확대한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는 지난해 의료·금융·에너지 등 5개 분야에서 서비스를 발굴했던 것에서 나아가 올해는 의료·금융·공공·유통물류·문화·통신미디어·교육·기타(에너지 등) 등 8개 분야로 확대해 8개 과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서비스 중심으로 실증사업을 추진해 보유기관이 컨소시엄 내 활용 기업에게만 데이터를 제공하는 구조였으나, 올해는 개인이 스스로 자신의 데이터를 수집·저장·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중점을 둬 정보주체 중심의 데이터 유통·활용체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의 경우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피해가 큰 것을 감안, 10개 과제 중 한 건은 최신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질병관리본부의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한 데이터·분석기능 개발,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고도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과제 형식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활용을 촉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한편,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활력을 제고하고, 코로나19 대응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