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연루의혹 금감원 팀장 보직해임
입력 : 2020-03-26 16:33:26 수정 : 2020-03-26 16:33:26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라임자산운용 환매연기사태와 연루됐다는 의혹이 있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금융감독원 팀장이 보직해임됐다.
 
26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인재교육원 소속 김모 팀장을 보임했다. 김모 팀장은 팀장 보직해임에 따라 총무국 소속 수석조사역이 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과 관련된 수사진행과 언론보도 등으로 본인이 심적인 부담을 많이 느낀 것으로 안다"면서 "본인 동의하에 보임을 반납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모 팀장은 서울 통의동에 위치한 인재교육원으로 출근해왔다.
 
현재까지 김모 팀장에 대한 금감원 차원의 징계는 없지만 차후 검찰 수사를 통해 잘못이 드러나면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모 팀장은 라임자산운용펀드를 대량으로 판매한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과 피해자와 전화통화에서 등장한다. 김모 팀장이 청와대 재직시절 금감원의 조사 진행 상황을 체크했다는 의혹도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