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R 적용 '3D 덕수궁' 구현
입력 : 2020-03-24 09:55:08 수정 : 2020-03-24 09:55:08
SKT가 AR로 구현한 3D 덕수궁. 사진/SKT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SK텔레콤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와 함께 수천장의 항공사진과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덕수궁을 3차원(3D) 입체로 표현한 'AR 덕수궁'을 시범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AR 덕수궁은 '점프AR' 앱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덕수궁 내 12개 건물과 6만1205㎡에 달하는 공간을 볼 수 있는 3D 'AR지도'와 'AR포토존' 등을 제공한다. AR지도는 덕수궁 건물 안내와 포토존·편의시설 등을 표시하고 추천코스 등을 안내한다. SKT는 외국인 관람객들을 위한 영문 버전도 이달 말 추가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덕수궁 대한문과 석어당·중화전·석조전 등 4개 지역에서 판다·고양이·웰시코기 등 AR 동물과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AR 포토존'도 제공한다. 왕이나 왕비, 영의정·수문장 등으로 변한 자신의 모습을 담는 '전생체험'(셀피) 기능도 있다.
 
SKT는 덕수궁 전체 모습을 한눈에 살펴보도록 드론과 카메라로 덕수궁 현장을 실사 촬영했다. 이와 함께 3D 디지털 공간모델을 생성하는 '이스페이스(eSpace)' 기술과 사진측량기술을 통해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3차원 덕수궁 공간모델을 생성했다. 이를 위해 2000여장의 드론사진과 건물·공간을 담은 그라운드 사진 7500여장 등 약 1만장의 데이터를 획득·가공했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덕수궁을 상하좌우로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돌려보는 등 시점을 달리해 볼 수 있게 '고속실사 렌더링 기술'과 '공간분할 렌더링 기술', 'LOD렌더링 기술' 등도 적용했다.
 
전진수 SKT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AR 덕수궁은 고도의 공간인식과 트래킹 기술을 활용해 많은 양의 3D공간 데이터를 다양한 시야각에서 즐기도록 개발했다"며 "시간을 초월해 현실 구조물 위에 역사와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낼 AR 기술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