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300억 규모 지원
배민 입점 업체 14만여 곳 3~4월 광고료 절반인 250억원 돌려줘
입력 : 2020-03-24 09:54:11 수정 : 2020-03-24 09:54:11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24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나눔 운동의 일환으로 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내놓은 대책은 크게 3가지로 △업주당 최대 30만 원 한도 내에서 3~4월 광고비·수수료 50%(약 250억원) 환원 △사회 취약계층에 30억원 규모 식사쿠폰 지원 △의료지원단·자원봉사자 식료품 20억원어치 지원 등이다.
 
먼저 우아한형제들은 3, 4월 각 15만원씩 최대 30만원까지 소상공인의 광고료 절반을 돌려준다. 이에 따라 업주들은 3월 울트라콜·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4월 말에 업소 계좌로 돌려받게 된다. 오픈서비스 도입으로 수수료 모델이 확대되는 4월에도 오픈서비스 이용료와 울트라콜 광고료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5월 중순에 환불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3~4월 광고료 지원으로 약 250억원을 소상공인들에게 돌려준다.
 
기초생활수급자·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우아한형제들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0억 원을 기부하고 5000원권 배민 쿠폰 60만장을 지원하는 데 사용했다. 이는 취약계층 1만명이 30일간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규모다. 배민 쿠폰은 개학 지연으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와 식사 준비에 곤란을 겪는 장애인 등에 지원된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소비자가 결제 시 취약계층 지원용 쿠폰을 사용했는지를 음식점주도 알 수 없도록 했다. 
 
코로나19 해결을 위해 일하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식료품도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은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한다. 이 기부금은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에 식료품을 전달하는 데 쓰인다. 
 
이 외에도 우아한형제들은 코로나19 발발 직후부터 다양한 방법으로 소상공인·라이더를 지원해 왔다. 지난 2월에는 소상공인연합회·한국외식업중앙회와 상생협약을 맺고 50억원 규모의 기금을 구성해 외식업 소상공인들이 받은 정책자금 대출 이자의 절반을 갚는 데 사용하고 있다. 
 
라이더 지원 대책으로는 자가격리로 일을 하지 못하는 라이더에게 생계 보전비 약 82만원을 지급하고 있다. 라이더의 마스크 구입 비용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배포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소상공인은 물론 소비자들도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이번 긴급지원대책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 코로나19 지원책 현황 자료/우아한형제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