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빅데이터로 코로나19 확산예측 공동 연구
입력 : 2020-03-24 09:51:05 수정 : 2020-03-24 09:51:05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는 24일 과학기술정보통신와 협력해 코로나19의 확산예측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기관들과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는 현재 과기정통부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 사업 내 코로나19 확산예측 모델 개발 연구를 수행 중인 6개 기관과 공동 대응에 나선다. KT는 서울대를 포함해 건국대, 한양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6개 기관에 유동인구 데이터를 제공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수리 모델링 등을 활용해 코로나19의 국내 유입 및 지역 내 확산을 예측하는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며 얼라이언스를 주도할 예정이다.
 
지난 18일 서울시 중구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열린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 사전 미팅서 변형균 KT AI·BigData서비스담당 상무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는 과기정통부 인공지능기반정책관에서 운영 중인 데이터 안심구역에서 철저한 보안 관리 하에 이뤄질 예정이다. 데이터 안심구역은 민감할 수 있는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의 데이터를 안전한 보안 환경에서 연구?분석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내 조성된 공간이다.
 
김채희 KT AI·BigData사업본부장 상무는 "코로나19 확산예측 연구 얼라이언스의 연구 결과가 범국가적인 위기인 코로나19 대응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KT는 국민기업으로서 코로나19와 같은 대유행 전염병으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