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지원·학교 급식 준비…교육 당국의 코로나 대응
수업료 결손분 640억원 투입…교실 배식 전환 등 안내
입력 : 2020-03-23 13:46:52 수정 : 2020-03-23 13:46:5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교육 당국이 개학연기로 인한 학부모와 유치원의 부담을 줄이고, 개학 이후 일선 학교의 급식 방법을 가이드하는 등 코로나19 여파에 대응한다.
 
교육부는 지난 17일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에 명시된 ‘유치원 운영 한시지원사업’ 운영 방안을 23일 발표했다.
 
개학연기 기간 중 사립유치원 학부모의 수업료 부담을 줄이고, 유치원 경영난을 해소한다. 추경으로 편성된 320억원과 17개 시도교육청의 교육비특별회계 예산 320억원, 총 640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5주간의 휴업 기간 중 수업료를 포함해 학부모가 낸 부담금을 반환 또는 이월한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수업료 결손분을 지원한다. 결손분 중 50%는 정부와 교육청이 1:1로 분담하되, 단위 유치원도 나머지 50%를 분담한다.
 
아울러 이날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식당에 학생·교직원이 급식 먹으러 한꺼번에 몰리는 일을 방지하는 내용의 학교 급식 제공 방안을 안내했다.
 
개학 이후 배식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도록 △교실배식 전환 △좌석배치 조정으로 학생간 거리 두기 △간편식 조리를 제공토록 했다. 교실배식 전환 시 조리방법 및 배식이 용이하게 식단을 구성하되, 필요시에는 간편식 제공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식단 구성이 되도록 하며, 추후 간편식 메뉴를 개발 보급할 계획이다. 식당 배식을 유지할 경우 좌석배치 조정을 통해 학생간 거리 두기, 식탁에 임시 가림판 설치, 학년별·반별 시차를 둬 배식시간을 최대로 분산, 식당 외 배식 가능 공간을 확보해 임시식당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완화될 때까지 석식을 잠정 중단하도록 권고하되 학교 기숙사의 조·중·석식은 유지하도록 했다. 배식시간 분산에 따른 급식 종사자의 시간외 수당을 하루 2시간 이내 인정하며 관련 인건비는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 17일 육군 제 31보병사단 현장지원팀이 광주 동구 서석초등학교병설유치원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