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매출 80%↑…10년 만에 5000억 뛰어넘어
2019년 연 매출 5654억원, 영업손실 364억원 기록
입력 : 2020-03-20 11:39:24 수정 : 2020-03-20 11:39:24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연 매출 5000억원을 넘겼다. 길거리 식당 전단지를 모아 입력하며 국내 음식 배달 앱을 시작한 지 10년 만의 일이다. 
 
최근 5년간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매출 및 영업이익 자료/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은 20일 2019년 매출이 565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80% 증가한 수치다. 지난 2015년 매출 495억원에서 4년 만에 약 11배 늘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89억원 줄어 4년 만에 적자 전환하면서 영업손실 364억원을 기록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6년 25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창업 후 6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해 3년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그러나 지난 2019년 광고·마케팅 증가와 라이더 프로모션 등으로 비용이 증가하면서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매출 상승이 국내 온라인 음식배달 시장의 성장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최근 1~2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증가, 언택트 소비 트렌드 확산 등으로 외식업이 배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 애플리케이션에 입점한 외식업 소상공인의 매출은 2015년 3조원, 2018년 5조2000억원에서 지난해 배달의민족을 통해 약 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 서비스를 시작한 'B마트', 서빙 로봇과 실외 자율주행 배달 로봇 등 로봇 서비스 사업 등 사업 다각화도 진행 중이다. 지난해 6월 베트남 호찌민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해외 진출도 본격화했다. 
 
또한, 친환경 제품으로 지속 가능 경영에 동참하는 식자재 전문쇼핑몰 '배민상회'와 2만명의 소상공인에게 무료로 장사 교육을 제공하는 '배민아카데미', 배달원 안전사고 예방 등 업계를 위한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2019년은 국내 음식배달 시장의 성장에 기여하고 그 과정에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만한 기술 경쟁력과 경영 노하우를 축적한 한 해였다"며 "2020년은 건전한 성장 구조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