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안정세 여부, 수도권 방역 성공에 달렸다"
문 대통령, 수도권 지자체장과 대책회의…광역 교통망 방역 강화 등 논의
입력 : 2020-03-16 17:40:18 수정 : 2020-03-16 17:40:1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진정세를 계속 이어가면서 안정세를 확고히 할 수 있는지 여부가 수도권의 방역 성공 여부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철저한 공동 방역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만에 하나 수도권에서 보다 큰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하거나 지역 감염이 빠르게 확산된다면 방역을 위한 지금까지의 모든 노력과 성과가 원점으로 돌아갈지 모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0명대로 크게 줄어들었고, 큰 비중을 차지하던 대구·경북 신규 확진자 수도 크게 줄었다. 문 대통령은 "돌발 상황이 없는 한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서울 구로 콜센터와 성남 은혜의강 교회 등 수도권의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 감염이 계속되는 것이 변수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은 사실상 같은 생활권이기 때문에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한 수도권 공동방역이 매우 중요하다"며 "지자체별로 감염 확산의 취약요인, 고위험 사업장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하면서 하나의 생활권으로서 협조하는 체계를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역사회로 감염병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한 지자체들의 노력에 힘을 보태겠다"며 "전세계로 확산되는 코로나19가 국내로 유입되는 것도 철저히 차단해 지역사회 방역망에 어려움이 초래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책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악수를 나눴다.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회의는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 상황 보고'를 시작으로, 서울특별시장, 인천광역시장, 경기도지사의 '지자체별 방역 대책 상황 보고'가 이어졌고, 이후 수도권 방역 강화 방안에 관한 토론이 이뤄졌다.
 
구체적으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서울·인천·경기 재난안전대책본부 협의체 구성 △공동 역학조사 및 정보 공유 △다중 이용시설 집단감염 발생 방지 방안 △광역 교통망 방역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회의를 마친 문 대통령은 서울시청 3층에 있는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 코로나19 극복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서울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대책회의에 참석하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