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특임장관'직 신설…청년 목소리 정책에 반영"
'교육·청년' 분야 총선 공약 발표…국립대 '반값 등록금' 추진
입력 : 2020-03-08 11:42:40 수정 : 2020-03-08 11:42:4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제도적 틀을 마련하겠다"면서 4·15 총선 교육·청년 분야 공약으로 '청년특임장관'직 추진 등을 약속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약 발표식을 갖고 "청년 정책 수립 및 이행 평가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청년기본법' 제정에 따라 설치될 '청년정책조정위원회'의 부위원장(청년대표)을 청년특임장관으로 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청년 후보의 국회의원 선거비용 보전 기준을 하향 조정해 청년들의 정치 참여를 활성화시키겠다"면서 선거비용 전액보전 기준인 유효득표수 15%이상을 8%이상으로, 반액보전 기준인 10%이상~15%미만을 5%이상~8%미만으로 조정할 뜻을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교육 공공성 강화를 통해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국립대 반값 등록금 실현(39개 국립대 평균 419만원->210만원) △국가장학금 지원 확대 및 학자금 대출 금리 인하 △한국장학재단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 지원 등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 밖에도 △청년 일자리 정책의 체계적이고 다각적인 추진 △청년들의 주거 기본권 보장(청년·신혼부부 맞춤형 주거 10만호, 도심 내 '행복기숙사' 도입) △마인드링크(Mind link) 센터 전국 확대 및 구축 등을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청년, 교육분야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