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서여의도영업부 긴급 방역…'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내달 2일 업무 재개
입력 : 2020-02-28 22:26:19 수정 : 2020-02-28 22:26:19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국민은행이 서울시 여의도에 위치한 서여의도영업부 방문자 중 1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지점 및 출장소인 여의파크(점)을 긴급 방역하고 거래고객에게는 관련 내용을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안내했다고 28일 밝혔다.
 
확진자는 지난 27일 국민은행 서여의도영업부를 방문했고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국민은행은 확진자가 방문한 서여의도영업부와 감염 예방 강화 차원에서 동일 소속 직원이 근무하는 출장소 여의파크(점)도 즉시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감염 우려가 있는 소속 직원은 14일간 자가격리 되며 해당 지점은 내달 2일부터 파견 직원을 통해 업무를 재개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의 건강을 보호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상점포 운영 프로세스에 따라 즉시 조치했다"면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오는 3월2일부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노사 공동선언에 따라 대구·경북지역 내 지점의 영업시간을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1시간 단축 운영한다.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 사진/국민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