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 운영
입력 : 2020-02-26 16:47:02 수정 : 2020-02-26 16:47:02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은 금융투자업계의 대응이 체계적, 입체적으로 전개되도록 지원하는 비상대책기구로 향후 감염확산이 종식되는 시점까지 상설 테스크포스(TF) 형태로 운영된다.
 
지원단은 성인모 금융투자협회 산업·시장 총괄부문장을 단장으로 △자본시장지원반(반장 이창화 증권·선물부문 대표) △금융투자회사지원반(반장 오무영 산업전략본부장) △지역사회지원반(반장 윤영호 정책지원본부장) 등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자본시장지원반은 자본시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이상징후 발생 시 단계별 대응조치를 진행한다. 또한 시장참여자의 투자심리 안정을 도모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상장회사 주총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한다.
 
금융투자회사 지원반은 증권, 선물,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 각 사의 대응계획에 참고할 만한 사례를 공유하고 사태 장기화로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경우 관련 건의를 총괄하는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지역사회지원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경기 회복을 위해 재래시장 및 소상공인과의 상생 활동, 헌혈·기부 등 금융투자업계의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금융투자회사 임직원의 원격·자택근무가 가능하도록 금융당국에 비조치의견서를 받아 업계에 전달했다”며 “금융투자교육원이 주관하는 금융투자전문인력 자격시험 일부를 취소하고 집합연수 일부도 온라인연수로 대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원단 마련을 계기로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의 최소화를 위한 노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백아란기자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