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본사직원 코로나19 1차 양성판정
입력 : 2020-02-26 15:03:07 수정 : 2020-02-26 15:03:0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 근무하던 직원 한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1차 양성판정을 받았다. T타워 건물은 긴급 폐쇄조치됐다. 
 
26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이날 T타워 근무자 한명이 코로나19 1차 검진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T타워는 28일까지 폐쇄돼 출입이 금지된다.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사진/뉴시스
 
SK텔레콤은 해당 사실을 전 구성원에 문자로 발송하고 양성판정을 받은 근무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한 구성원에 대해서는 2주간 자가 격리와 재택근무를 시행할 방침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최소한의 인원만 사무실로 출근하고 나머지는 재택 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날 2차 검진 결과에 따른 확진 여부는 추후 다시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