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KT도 재택근무
SKT 25일부터 재택근무 실시 중…LGU+ 대구·경북지역은 재택근무
입력 : 2020-02-25 17:30:22 수정 : 2020-02-25 17:30:22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임직원 보호를 위해 KT도 열흘간 순환 재택 근무를 실시한다. 
 
25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전사 임직원 순환 재택근무를 발표했다. 전체 임직원이 50%씩 2개조로 나눠 이틀에 한 번 출근하는 방식이다. 
 
단 대구·경북지역은 재택가능 인원의 100%가 재택근무한다. 임산부와 건강취약자, 육아직원 등은 필수 재택근무 대상이다. 
 
아울러 강도 높은 예방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감염경로 차단을 위해 해외방문이나 국내출장을 금지하고, 어린이집, 스포츠센터 등 편의·복지시설 운영도 중단한다. 사내외 접촉 최소화를 위해 단체활동·교육도 중단됐으며, 마스크 미 착용시 사옥 출입을 제한한다. 
 
서울 종로구 KT광화문 빌딩 앞에 한 시민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SK텔레콤도 재택근무 계획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다음달 1일까지 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본사 T타워 내 액티움, 어린이집, 티움, 기자실 등도 잠정 폐쇄했다. 다만 비상상황을 대비해 네트워크 관리 등 필수 인력은 교대근무로 백업체계를 마련한다. 
 
LG유플러스는 출입통제 강화 및 단체행사 연기 등에 나서며 코로나19 확산에 대응 중이다. 주요 사옥과 5개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대해 근접 모니터링 및 체온 측정, 원거리 열화상 카메라 모니터링을 설치했으며, 20인 이상 참가하는 회의·워크숍 및 10인 이상 교육 등 단체행사는 자제하는 분위기다.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은 네트워크 필수유지인원을 제외하고는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네트워크 운영기술직도 자택에서 장애출동업무 대기토록 해서 사무실 출근을 최소화하고 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