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최승재·백대용 등 소상공인 인재영입
입력 : 2020-02-26 10:56:05 수정 : 2020-02-26 10:56:3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26일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백대용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등 소상공인 업계 인사를 영입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소상공인업계 영입인사 환영식을 개최했다. 최승재 회장은 중소기업중앙회 이사, 중소상공인희망재단 이사장,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고 소상공인연합회장으로 활동했다. 백대용 회장은 변호사로서 2000년부터 소비자와 소비자단체들에 대한 봉사활동 및 법률자문을 수행해 왔다. 2013년에는 소비자시민모임의 이사로 선출됐고 이후 부회장을 거쳐 소비자시민모임을 이끌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백대용 소비자시민모임 회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통합당은 여성 소상공인 이명림씨, 청년사업가 김병수씨, 떡집 사장님 이현순씨, CCTV 설치기사 김준영씨, 치킨집을 운영하는 김동현씨 등 10인의 소상공인도 영입했다.
 
통합당은 "문재인정권의 재앙적 경제정책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사회, 안심하고 사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소비의 주체인 소비자가 경제 현장에서 배제돼 있는 현실을 바로 잡고, 소비자가 주권을 가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